top of page

[미국물가 쇼크] 美 금리인상 '내년 상반기·4.5%까지' 전망 확산

최종 수정일: 2022년 11월 4일

예상보다 강한 인플레에 연준 인상 사이클 더 길고 더 높아질 듯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시장의 기대보다 더 강력하고 끈질긴 것으로 나타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이 더 오래 지속하고 최종 금리 수준도 더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 노동부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월보다 8.3% 올랐다.


이로써 CPI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6월에 9.1%로 정점을 찍고 7월과 8월 두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8.3%라는 수치 자체가 시장의 전망치(8.0%)를 웃돌아 최근 국제 유가 하락으로 물가 상승세가 꺾이리라는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었다. 게다가 전월 대비로 0.1% 하락할 것이란 기대와 달리 전월에 비해 0.1% 상승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의 상황은 더 심각했다. 근원 CPI는 전년 동월 대비로 6.3% 올라 전월(5.9%)보다 더 악화했다. 근원 CPI 상승률이 확대된 것은 6개월 만의 처음이다.


근원 CPI의 전월 대비 상승률도 0.6%로, 시장의 전망치(0.3%)를 웃돈 데다가 전월(0.3%)보다 더 커져 물가 상승 압력이 꺼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꺾이며 연준이 '긴축 모드'에서 돌아설 것이란 시장의 기대가 무참히 무너지고 연준이 더욱 공세적인 태도를 취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해졌다.


당장 20∼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0.5%포인트 인상 카드는 논의 테이블에서 사라졌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9월 회의에서 0.75%포인트 금리 인상 확률은 86%로, 그보다 낮은 0.5%포인트 인상 확률은 14%로 각각 예상됐으나, 물가 지표 발표 후 0.5%포인트 인상 가능성은 제로(0)가 됐다.


대신 전날만 해도 고려 대상이 되지 않았던 1%포인트 인상 확률이 이날 38%로 치솟았다.


일본 투자은행(IB) 노무라의 이코노미스트들도 이날 이달 FOMC의 기준금리 인상 폭 전망치를 기존 0.75%포인트에서 1%포인트로 상향 조정했다.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은 자신이 연준 인사라면 연준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1%포인트를 인상할 것이란 의견을 트위터에 올렸다.


1%포인트 인상은 연준이 지금과 같이 연방기금금리(FFR)를 통화정책 수단으로 채택한 1990년대 이래 시도해본 적이 없는 조치다.


물론 연준도 1%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7월 FOMC 회의에서 0.75%포인트 인상한 후 기자간담회에서 "그런 조치가 적절하다고 결론 내린다면 오늘 인상한 것보다 더 큰 인상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9월 회의에서 1%포인트 인상을 하지 않더라도 향후 연준의 금리 인상 경로가 더욱 가팔라지고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연준이 이번 인상 사이클에서 기준금리를 4%까지 인상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제 최종 금리 수준이 4.3%에서 4.5%까지로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9월 0.75%포인트, 11월과 12월에 각각 0.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럴 경우 연말 미국의 기준금리는 4∼4.25%가 된다. 연준이 지난 6월 공개한 점도표에서 제시한 연말 전망치(3.4%)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노무라는 연준이 내년 2월까지 기준금리를 4.5∼4.75%까지 올릴 것으로 봤다.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 안나 웡과 앤드루 허스비는 이날 보고서에서 "연준 인사들이 이미 임금 인상-물가 상승 악순환 가능성을 우려한 가운데 내년 상반기까지 금리 인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전날 크레디트스위스의 조너선 골럽 미 증시 전략가가 인플레이션 완화로 연준이 내년 1분기에 금리 인상을 중단하거나 또는 중단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내다본 것과 대조된다. 연준이 9월 회의에서 경제전망과 점도표를 공개할 예정이므로 이를 통해 연준이 염두에 둔 금리 인상 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는 연준의 금리 인상은 실수라며 자신은 오히려 디플레이션(물가 하락)을 더 우려한다고 밝혔다. 그는 원자재 가격과 운송비가 하락하고 금 가격이 안정적인 점은 공급망 문제가 완화되고 있음을 시사하며, 미 경제가 경기후퇴 국면에 빠질 가능성이 있어 물가 압력이 낮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pseudojm@yna.co.kr

구정모(pseudojm@yna.co.kr)

조회수 8회댓글 1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תגובה אחת

דירוג של 0 מתוך 5 כוכבים
אין עדיין דירוגים

הוספת דירוג
운영자
운영자
03 בנוב׳ 2022

Bad..🥺

לייק
© Copyright 저작권 보호 대상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