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온라인 쇼핑으로 옷 20조원 판매…화장품도 10조원 넘게 거래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 의복 19조3천억원…화장품 11조1천억원·신발 3조9천억원

의복 올해 20조원 돌파 전망…코로나 계기 비대면 온라인 시장 급성장

점포 확대보다 거점 지역 플래그십스토어 설치…지난해 판매 종사자 8만5천명 감소



온라인쇼핑 거래 상승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차민지 기자 = 올해 온라인 쇼핑으로 판매되는 의복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화장품도 온라인으로 10조원 넘게 팔리고 있고 신발 온라인 판매 규모도 4조원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이처럼 온라인 쇼핑이 갈수록 대세로 자리 잡으며 패션·뷰티업계도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그 결과 점포와 영업·판매직 사원은 줄고 있다.


26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1∼8월 의복 분야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2조4천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4% 늘었다.


의복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2017년 11조9천억원에서 지난해 19조3천억원으로 꾸준히 늘었고 매년 사상 최대 기록을 다시 썼다.


연말까지 기존 증가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연간 판매액은 사상 처음 20조원 선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의복은 겨울옷 단가가 높아 겨울철에 온라인 쇼핑 거래액도 많이 늘어난다.


의복과 마찬가지로 신발도 온라인 거래가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


신발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2017년 1조7천억원에서 지난해 3조9천억원까지 증가하며 역시 매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표] 연도별 온라인 쇼핑 거래액 추이 (단위: 백만원)


(자료=통계청 국가통계포털)


올해도 1∼8월 거래액이 2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었다.


예전에는 옷이나 신발의 경우 매장을 직접 방문해 입어보거나 신어보고 사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이제는 점차 트렌드가 온라인 쇼핑 쪽으로 바뀌는 분위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계기로 비대면 거래를 선호하게 돼 이커머스 시장이 급성장했고 옷과 신발, 화장품 등도 예외가 되진 않았다.


또 온라인에서 저렴하게 판매하고 교통비와 시간을 아낄 수 있다는 점도 소비자들에게 장점으로 다가왔다. 상품 도착 후 크기나 색상이 맘에 들지 않을 경우 반품도 어렵지 않은 편이다.


이 때문에 패션·뷰티 기업들도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를 겨냥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또 오프라인 매장도 그 수를 늘리기보다 거점 중심의 플래그십스토어(체험매장)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상황이다.



이처럼 오프라인 매장이 줄면서 판매 종사자는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취업자 중 판매 종사자는 268만1천명으로 전년보다 8만5천명 줄었다. 이로써 지난 2015년부터 8년 연속 감소했다.


감소 폭은 2019년 7천명에서 코로나19 첫해인 2020년 13만3천명으로 대폭 커졌고 2021년(13만1천명)에도 13만명대를 유지했다. 지난해 감소 폭은 작아졌지만, 코로나19 이전보다는 여전히 컸다.


특히 2021년과 지난해에는 전체 취업자가 늘었지만, 판매 종사자는 감소세가 이어졌다. 올해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9년 연속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판매 종사자는 의류·화장품·가전제품·가구·음식료품 판매원을 비롯해 보험설계사, 신용카드 모집인, 요금 정산원, 방문 판매원, 홍보 도우미 등의 영업·판매직 취업자를 말한다.


[표] 연도별 판매 종사자 추이 (단위: 천명)


(자료=통계청 국가통계포털)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entários

Avaliado com 0 de 5 estrelas.
Ainda sem avaliações

Adicione uma avaliação
© Copyright 저작권 보호 대상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