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해외여행 살아난다"…대한항공 영업익 2배 증가(종합)

최종 수정일: 2022년 11월 23일



대한항공에 긍정적인 기사 공유합니다.


출처: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대한항공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와 비교해 2배 가까이 늘었다. 여객 수요가 살아나며 해당 매출이 크게 증가한 덕분이다.


대한항공은 3분기 별도재무재표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한 839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조6684억원으로 65%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222% 증가한 4314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화물 매출은 1조856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 늘었다. 최근 화물 부문은 전 세계적 여객 리오프닝(Re-opening) 확대에 따른 밸리 카고(Belly Cargo) 공급 증가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반면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소비 둔화와 계절적 영향으로 수요는 감소하는 상황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탄력적인 공급으로 잘 대응해 화물 매출을 더 늘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여객 매출 증가도 영업이익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전년 동기 대비 338% 증가한 1조4543억원을 기록했다. 입국 전 코로나 검사 의무 폐지 등 출입국 규정 완화로 해외 여행 수요가 급증한 결과다.


대한항공은 올 4분기 화물 사업에선 글로벌 경기 둔화로 수요가 위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따라 연말 및 계절성 수요 유치를 통해 수익 증대에 노력할 계획이다.


반면 올 4분기 여객 사업은 엔데믹 이후 해외 여행객이 더 늘며,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대한한공은 부정기편 활용 등 탄력적인 노선 운영을 통해 수요 확대에 대응할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유가, 환율, 금리 상승 같은 대외환경 악화에도 기민하게 대응해 실적개선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조회수 11회댓글 1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PI 쇼크'에 美 억만장자 재산 130조 원 증발

주의를 기울여아 할 뉴스라 속보로 전합니다.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8.3% 올라 시장에 충격을 준 가운데, 미국 억만장자들의 재산도 하루만에 930억 달러(약 129조 2700억원) 급감했다. 사상 9번째로 큰 손실이다.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8.3% 올라 시장에 충격을 준 가운데, 미국 억만장자

© Copyright 저작권 보호 대상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