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핼러윈의 비극…이태원 '압사 참사' 153명 사망(종합3보)

최종 수정일: 2022년 11월 23일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네요... 안전한 대한민국을 기원합니다.


사망자 중 여성 97명, 외국인 20명…세월호 이후 최악 인명사고 3년 만의 '노마스크' 핼러윈 수만명 운집…좁은 골목서 뒤엉켜 여성 피해 커 내달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 선포…경찰, 원인 규명 수사 착수

후송되는 이태원 인명사고 부상자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지난 29일 발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핼러윈 인명사고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2022.10.30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오보람 박규리 기자 =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 호텔 일대에 핼러윈을 앞두고 수만 명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최악의 압사 참사가 났다. 소방당국은 이번 사고로 30일 오후 5시 기준 153명이 숨지고 133명이 다쳐 모두 28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014년 304명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인명피해 사고다. 사망자 수는 이날 오전 2시께 59명으로 파악됐다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부상자 상당수가 숨지면서 오전 9시 기준 151명으로 급증했다.

이후에도 중상자 중 2명이 치료를 받다가 사망해 153명으로 늘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 133명 가운데 37명이 중상을 입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치료 받는 이태원 인명사고 부상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29일 발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핼러윈 인명사고에서 구조된 부상자들이 현장 인근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22.10.30 pdj6635@yna.co.kr 사망자 153명 중 여성 97명사망자 153명 중 97명은 여성, 56명은 남성으로 확인됐다. 폭 3.2m 정도의 좁은 길에서 한꺼번에 많은 인파가 뒤엉켜 상대적으로 체격이 작아 버티는 힘이 약한 여성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사망자는 12개국 20명으로 집계됐다. 국적은 중국·이란(각각 4명)·러시아(3명)·미국·프랑스·베트남·우즈베키스탄·노르웨이·카자흐스탄·스리랑카·태국·오스트리아(각각 1명) 등이다. 이날 오전 사망자 지문 채취를 모두 마친 경찰은 오후 6시까지 141명의 신원을 확인해 유족에게 사고 사실을 통보했다. 사망자는 일산동국대병원(20명), 평택제일장례식장(7명), 성빈센트병원(7명), 이대목동병원(6명), 강동경희대병원(6명), 보라매병원(6명), 삼육서울병원(6명), 성남중앙병원(6명), 순천향대병원(6명), 한림대성심병원(6명) 등 서울·경기 지역 40개 병원에 나뉘어 안치됐다. 한남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실종자 접수처엔 이날 오후 3시 현재 3천757건(중복 포함)이 신고됐다.


[그래픽] 이태원 대형 압사사고 발생 경사진 좁은 골목서 뒤엉키면서 인명피해 커이태원동 중심에 있는 해밀톤 호텔 옆 폭 3.2m, 길이 40m, 경사도 10% 정도의 좁고 경사진 길에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형 참사로 이어졌다. 이태원 일대에서는 3년만에 맞은 '노마스크 핼러윈'을 앞두고 주말인 이날 밤 곳곳에서 파티가 벌어졌다. 10만명 가량의 인파가 모이면서 골목마다 발 디딜 틈도 없을 정도로 행인이 가득 찼고, 한순간에 대열이 산사태처럼 무너지면서 참사가 났다.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는 연합뉴스에 "밤 10시 넘어 해밀톤 호텔 옆 좁은 길에서 누군가가 넘어졌고, 뒤를 따르던 사람들도 차례로 넘어져 겹겹이 쌓였다"고 전했다. 좁은 공간에 수많은 사람이 뒤엉키면서 사상자가 급증했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10시 15분께부터 이태원 해밀톤호텔 인근에서 사람이 깔려 호흡곤란 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수십 건 접수했다. 사고 직후 해밀톤 호텔 앞 도로에 수십 명이 쓰러진 채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 하지만 인파로 가득 찬 골목에 구급 차량과 인력이 진입하는 데 애를 먹으면서 구호가 늦어졌고, 그사이 인명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이태원 압사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0.30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정부, 사고수습에 총력대형 참사 발생에 정부는 비상상황을 선포하고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10시 43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오후 11시 50분 대응 3단계로 격상하고 구급차 142대를 비롯해 구조 인력과 장비를 대거 투입했다. 이보다 앞서 오후 11시 13분에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면서 이태원 일대 업소들에 핼러윈 축제를 중단해달라고도 요청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3시 50분부터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 임시 버스 2대를 운영했다. 평소 주말 첫차보다 약 40분 이른 시각인 오전 5시부터 지하철 6호선 상·하행에 1대씩 임시 열차 2대를 투입해 시민의 귀가를 도왔다. 서울·경기 내 모든 재난거점병원인 14개 병원과 15개 권역응급의료센터 재난의료지원팀(DMAT), 응급의료지원센터도 모두 출동해 응급 치료를 맡았다. 현장에서는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구조를 지휘하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등이 도착해 수습 작업을 벌였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오전 1시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오전 9시 50분 용산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에서 대국민담화문을 통해 국가애도기간을 선포하고 신속한 사고 수습을 약속했다. 유럽 출장 중이었던 오세훈 서울시장도 네덜란드에서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오 시장은 오후 5시 40분께 이태원 참사 현장을 찾아 사고 대응 현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 사고현장 조사하는 경찰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0일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에서 경찰관계자들이 조사하고 있다. 2022.10.30xyz@yna.co.kr 경찰, 사망자 신원 파악에 주력경찰은 사고 발생 직후 전담 수사본부를 구성해 사상자 신원 확인과 사고 원인 규명에 본격 나섰다. 서울경찰청 소속 475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경찰은 사상자 신원 확인을 위해 과학수사관리관 20명으로 구성된 과학수사 긴급대응팀을 편성하는 한편 과학수사요원 100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이날 오후 사고 현장이 상당 부분 수습됨에 따라 본격적인 사고 원인 규명에도 나섰다. 경찰은 해밀톤 호텔 뒤편 골목길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과 SNS에 올라온 사고 당시 현장 동영상을 대거 확보해 상황을 재구성하는 등 사고 경위를 세밀하게 확인하고 있다. 추후 관할 지자체의 관리 부실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는 유명 연예인을 보기 위해 인파가 순간적으로 몰렸다거나 일대 업소에서 마약 성분이 들어있는 사탕이 돌았다는 소문이 나왔다. 이런 추정을 뒷받침할 근거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참사와 관련한 마약 신고 역시 접수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hyun@yna.co.kr

임순현(hyun@yna.co.kr)

조회수 18회댓글 2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an Hollywood kick its old habits?

Create a blog post subtitle that summarizes your post in a few short, punchy sentences and entices your audience to continue reading. Welcome to your blog post. Use this space to connect with your rea

© Copyright 저작권 보호 대상입니다.
bottom of page